‘암호학의 아버지’ 데이비드 차움, “직접 민주주의에 기여하겠다”

‘암호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암호학자 데이비드 차움이 4월3일 “직접 민주주의가 가능하도록 기여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서울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제1회 분산경제포럼 2018’의 기조연설자로 나서 “극단적으로 새로운 것일 수도 있지만, 고대 그리스의 직접 민주주의가 사실 서구 문화를 형성했다고 할 수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데이비드 차움은 블록체인의 근간이 되는 암호학에서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비트코인이 세상에 등장하기 전 암호화폐 […]

‘암호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암호학자 데이비드 차움이 4월3일 “직접 민주주의가 가능하도록 기여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암호학자 데이비드 차움

암호학자 데이비드 차움

그는 이날 서울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제1회 분산경제포럼 2018’의 기조연설자로 나서 “극단적으로 새로운 것일 수도 있지만, 고대 그리스의 직접 민주주의가 사실 서구 문화를 형성했다고 할 수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데이비드 차움은 블록체인의 근간이 되는 암호학에서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비트코인이 세상에 등장하기 전 암호화폐 개념을 처음 제시하기도 했다. 데이비드 차움이 직접 민주주의에 기여하겠다고 밝힌 것은 개인의 자유와 프라이버시를 위한 기술 개발에 힘써온 그의 경력과 맥락을 같이한다.

데이비드 차움이 암호학에 잠재력을 보고 이 학문에 뛰어든 것은 35년 전 UC 버클리 대학원 시절 일이다. 그 배경에는 개인의 프라이버시 보호가 짙게 깔려 있다. 데이비드 차움은 “(당시) 암호학을 보니 잠재력이 매우 크더라. 사람들의 프라이버시를 지키는 데 있어서의 잠재력이다”라고 말했다.

암호학의 길로 접어든 후 데이비드 차움은 세계암호학회(IACR)를 창립, 디지캐시와 이캐시 개발 등 다양한 활동을 해왔다. 프라이버시 보호를 위한 은닉서명 기술을 개발한 것도 데이비드 차움이다.

그는 그간 자신이 해온 활동들을 소개한 후, “그다음 단계에는 어떤 일들이 기다리고 있을까”라고 화두를 던졌다.

이어 “나는 전반적인 거버넌스, 거버넌스를 어떻게 분산시켜 공유할 것인지에 대해 기여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단순히 암호화폐뿐 아니라 거버넌스 권력 역시 탈중앙화하는 방법을 찾겠다는 것이다. 차후 그가 직접 민주주의에 기여하기 위해 어떠한 기술적 방법론을 제시할지 관심이 모인다.

분산경제란 모든 참여 주체가 각자의 경제적 인센티브를 위해 자신의 역할을 수행하고 중앙기관이나 중개자 없이 합의에 도달하는 경제 모델을 뜻한다. 이번 포럼에서는 분산경제모델의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의 세계 각국 전문가가 한자리에 모였다.

네티즌의견 (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