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이용자와 함께 댓글 문제 고민한다

네이버가 댓글 정책응 함께 고민할 이용자 패널을 운영한다. 네이버 뉴스 댓글과 관련한 최근 논란과 이용자 불만을 해결하기 위함이다. 네이버는 3월30일 뉴스 댓글 운영원칙과 정책 등에 대해 이용자와 함께 논의하는 ‘댓글정책이용자패널’을 발족했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일반 이용자 중 선발한 20명의 패널과 함께 뉴스 댓글 운영원칙과 정책 등에 대해 이용자와 함께 논의할 예정이다. 댓글정책이용자패널은 업계·학계·협회·언론사 등 관련 분야에 […]

네이버가 댓글 정책응 함께 고민할 이용자 패널을 운영한다. 네이버 뉴스 댓글과 관련한 최근 논란과 이용자 불만을 해결하기 위함이다.

네이버는 3월30일 뉴스 댓글 운영원칙과 정책 등에 대해 이용자와 함께 논의하는 ‘댓글정책이용자패널’을 발족했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일반 이용자 중 선발한 20명의 패널과 함께 뉴스 댓글 운영원칙과 정책 등에 대해 이용자와 함께 논의할 예정이다.

댓글정책이용자패널은 업계·학계·협회·언론사 등 관련 분야에 재직하지 않는 일반 이용자 20명으로 구성된다. 댓글정책이용자패널은 3월30일 첫 모임을 시작으로 8월까지 월 1회 간담회를 열고 뉴스 댓글의 운영원칙과 정책에 대해 논의하고 개선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눈다.

지난 3월2일부터 3월11일까지 진행한 공개 모집에는 많은 관심과 함께 1천명 이상의 이용자가 지원했고, 외부 학계 관계자의 심사를 통해 20명의 패널을 선발했다. 다양한 의견수렴을 위해 네이버 댓글서비스 이용자의 분포에 따른 연령별, 성별 비중을 고려했으며, 구체적인 개인정보를 구하지 않고 설문에 대한 답변을 기준으로 심사하는 블라인드 선발 방식으로 이뤄졌다.

네이버 미디어&지식정보서포트 유봉석 리더는 “뉴스 댓글을 사용자의 다양한 목소리가 공존하는 공간으로 거듭나게 하기 위해, 댓글 운영원칙과 정책에 대해 사용자와 함께 검토하고 개선해 나가고자 한다”라며 “더욱 신뢰받는 서비스가 되도록 이용자의 목소리를 꼼꼼하게 경청하고 서비스에 반영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권도연

무언가를 만들어내는 사람들의 열정을 좋아합니다.
콘텐츠·동영상·미디어·소셜을 담당합니다. facebook.com/kwondydy

네티즌의견 (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