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디자이너 양성 위한 ‘디자인 펠로우쉽’ 진행

  네이버가 디자인 인재 양성 및 채용 프로그램인 ‘디자인 펠로우쉽’을 선발한다. 네이버는 3월26일 사용자가 경험하는 모든 것을 설계하고 이해하는 디자이너를 발굴, 육성하기 위한 프로그램인 ‘디자인 펠로우십’ 올해로 세 번째 진행한다고 밝혔다. 디자인 펠로우쉽은 ▲서비스 기획력 ▲논리력 ▲커뮤니케이션 능력 ▲비주얼 표현 능력 등 다양한 역량을 고려해 예비 디자이너를 선발한다. 특히 이번 3기 디자인 펠로우쉽은 보다 다양한 […]

 

네이버가 디자인 인재 양성 및 채용 프로그램인 ‘디자인 펠로우쉽’을 선발한다. 네이버는 3월26일 사용자가 경험하는 모든 것을 설계하고 이해하는 디자이너를 발굴, 육성하기 위한 프로그램인 ‘디자인 펠로우십’ 올해로 세 번째 진행한다고 밝혔다.

디자인 펠로우쉽은 ▲서비스 기획력 ▲논리력 ▲커뮤니케이션 능력 ▲비주얼 표현 능력 등 다양한 역량을 고려해 예비 디자이너를 선발한다. 특히 이번 3기 디자인 펠로우쉽은 보다 다양한 범위의 예비 디자이너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전공을 불문한 재학 중인 대학(원)생뿐만 아니라, 한국에 거주 중인 외국인 대학생까지도 지원할 수 있도록 대상을 확대했다. 선발 인원은 10명 내외다.

디자인 펠로우쉽은 네이버 그린팩토리에서 주 1회 정기모임을 통해 서비스 개선, 사용자 조사 등과 관련된 프로젝트 과제를 수행하고, 발표하는 방식으로 총 8주간 진행된다.

수행한 과제에 대해서는 네이버에 재직 중인 실무 디자이너들로부터 피드백을 받으면서 직무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실무 감각을 미리 체험할 수 있으며, 우수 참가자의 경우 네이버 디자인 인턴시에 참가 혹은 채용될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다.

디자인 펠로우쉽 3기 참가를 희망하는 대학(원)생들은 오는 4월 6일까지 온라인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프로그램 지원과 관련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네이버 디자인 공식 블로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 디자인 설계 김승언 리더는 “네이버는 디자이너의 역할을 한정짓지 않고, 다양한 관점에서 사용자의 입장을 이해해 문제를 주도적으로 찾아 해결하는 ‘설계자’로서의 모습을 지향한다”라며 “많은 대학(원)생들이 디자인 펠로우쉽 3기를 통해 네이버의 서비스를 깊이 고민해보고 선배들로부터 생생한 노하우를 전수받으며 능력있는 디자이너로서 한 단계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권도연

무언가를 만들어내는 사람들의 열정을 좋아합니다.
콘텐츠·동영상·미디어·소셜을 담당합니다. facebook.com/kwondydy

네티즌의견 (총 1개)